HOME > 실상학회:Society of Enlightenment > 운영

 

 

 

 

1992년 11월 15일, 실상학회가 역사적인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1992년 11월 15일 일요일 오후 4시부터,

실상학회 창립 임시총회는 1년간 사전준비를 철저히 한 덕택에 일사천리로 진행되어순조롭게 잘 마무리되었습니다.

실상학회 창립 임시총회는 여래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통상적인 행정·사무와 의례 절차를 제대로 갖추고 진중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여래는 지난달에 영국 여행을 떠났습니다.

여래가 1991년 11월 23일, 실상학회 설립을 천명(闡明)하고 나서
일 년 동안 학회의 설립과정은 당신의 최대 관심사항이었지만,

실상학회의 설립 자체는 여래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몫이었습니다.

 


 

글쓴이가 이 일에 뛰어들 수 있었던 것은,
내 자신이 무지몽매
(無知蒙昧)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조금이라도 주저하고 몸을 사렸다면 하지 않아도 되는 일에
무지몽매했던 탓에 겁도 없이 무작정 덤벼들었던 것입니다.

글쓴이가 없었다면 다른 사람이 실상학회를 설립했을까요?

 

1991년 11월 23일, 강연에서 실상학회 설립을 천명하는 동안 내내,
여래는 글쓴이를 바라보며 말씀했습니다.

 

그날 글쓴이는 집에 와서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다음 달부터는 달마원에 안 갈 거다."
"혼자 잘 다니더니 왜요? 무슨 일이 있었어요?"
"아니. 그냥......"
"그런데 왜요?"
"참 나. 가고 안 가고는 내 맘 대로지 뭐."
"당신이 갑자기 안 간다니까 내가 한번 가보고 싶네요."
"뭐? 당신이 간다고? 당신이 왜 가? 아이들은 어쩌고?"
"아이들 데리고 가면 안 돼요? 되면 가족이 한번 같이 가봅시다."

그렇게 해서 12월 7일, 온 가족이 달마원(깨달음의 집) 강연회에 참석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12월과 1992년 1월, 글쓴이는 밤낮으로 까닭 없는 미열을 앓으며 홀로 고민과 고민을 거듭했습니다. - 새 창으로 열립니다.-

그렇게 해서 1992년 2월 22일, 부산적십자회관 관리사무실을 찾아갔습니다.
강연장으로 사용할 6층 소강당 대관을 예약하러 간 것입니다.

1992년 3월 29일, 부산적십자회관 6층 소강당에서 제1차 강연회를 개최하였습니다.

그렇게 해서 실상학회의 여린 싹이 자라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므로 지금의 글쓴이를 있게 한 것은 솔직히 내 자신이 아니었습니다.

제 아내였습니다.

(가족사진) -새 창으로 열립니다.-

 


 


 

 


 

:

 

 

© 實相學會:Society of Enlightenment

 

 

 

 

  

Copyright© 1992-2017  ENLIGHTENMENT.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