彰 6  한 알의 씨앗

소연 앞에 바친 시 / / / 약속의 땅

 

 

 

  

 

彰 6  한 알의 씨앗

 

소연

이 이름은 내가 세상을 위하여

처음으로 지어준 이름이다.

나는 이 이름을 지어놓고

내 모든 비밀을 이야기해 주었다.

 

 

 

 

  

 

소연 앞에 바친 시

 

소연

외로운 가슴에 핀

한 송이 꽃이여.

이슬 젖던 마음속에

새벽은 오는가.

밝은 세상을 위하여

한 줄기 빛으로 피우려 하니

내 온갖 지혜를 담고 싶어라.

빨간 장미꽃을 생각하다가도

하얀 백합꽃을 그리다가도

한 송이 작은 연꽃이

피기를 원하였노라.

 

소연

네가 세상을 위하여

외롭게 피고,

네가 세상을 위하여

고뇌할 때에,

그 큰 시련에 피던

한 송이 꽃을 두고

소연이라 원하였노라.

 

 

 

 

  

 

 

인간의 마음속에

천지의 뜻이 피니,

그 아름다운 빛은

진정 두렵고 서럽기만 하였도다.

수천 년 세월에 있었던 일을 보고,

내가 자랑스러워 타인을 청했더니

마음의 벽은 높고 높도다.

 

 

 

 

  

 

 

나는

시련의 길을 걸으며

여기에다

한편의 시를 쓰노라.

나의 시를 아는 자는

영혼도 눈을 뜬다.

도는 세상에 있고

덕은 사람에게 있으니

만나고 헤어짐이여,

너에게 가르침이 있는가.

오묘하여라.

인간의 마음속에

천지의 길이 있도다.

 

 

 

 

  

 

약속의 땅

 

동해의 나라에 삼신산 있고

오천 년 세월에 한이 피었네.

외로운 마음 하나 그 곳에서 피니

새 세상 가는 길을 알게 하셨네.

 

 

 

 

 

 

 

 

Copyright© 1984-2018  NATURALSCIENCE.BIZ · NATURALSCIENC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