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ATHAGATA 如來 여래 > 如來의 출현

 

 

 

 

이삼한 如來의 소개

 

출생의 비밀

이삼한은 1942년 4월 6일, 한국의 남쪽 지방 경남 하동에서 태어났다.

그때 아버지는 중병으로 투병을 하고 있었고, 어머니와 여섯 명의 형제들이 있었다.

생활의 기반이 없던 가족은 어머니 한 사람을 의존하여 작은 산골 마을에서도 더 떨어진 외진 골짜기에 살고 있었으므로 하루하루의 생활을 초근목피에 의존하여 살아야 했다.

그래서 그는 세상에 태어나서 누구의 환영도 받아보지 못한 채 태어나던 첫날부터 천덕꾸러기로서 삶을 살아야 했다.

한 살 때 아버지를 여의게 되었고, 같은 해에 두 명의 형제가 죽어서 집을 떠났다.

두 살 때 어머니의 등에 업혀 이사를 했고, 남은 형제들은 제각기 살길을 찾아 흩어졌다.

어머니가 이사를 한 곳은 우복골이라는 마을이었고, 그때부터 어머니는 생계를 위해 날마다 남의 집에 일을 하러 다녔다.

어머니가 집을 비우면 어린 그는 아무도 없던 빈집에 혼자 남아야 했다.

9살 때 어머니도 병으로 여의게 되니 주변에서 누구도 그를 돌봐줄 사람이 없었다.

그때부터 그를 더욱 힘들게 한 일은 어머니와 함께 살았던 집마저도 빚쟁이한테 빼앗기고 혼자서 낯선 곳으로 떠나야 했던 일이었다.

그는 어린 시절 일찍부터 온갖 시련을 겪어야 했고, 며칠씩이나 음식이라고는 입에 대어보지 못한 채 지낼 때는 수돗물로 빈속을 채우고 살아야 했던 날도 많았다.

아무리 힘들어도 비굴한 모습을 보이기를 싫어했던 그는 몸속에 에너지가 고갈되면 해변을 찾아가서 바닷물 속에 있던 해초들을 뜯어 먹으며 생존을 해야 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다녀야 했고, 소년기를 지날 때까지 온갖 고통과 부딪치며 살아야 했다.

다행스러운 일은 어떤 문제도 남기지 않고 자랄 수 있었다는 것이다.

 

시련 속에 핀 꽃

일찍이 만고의 풍상을 겪어야 했던 이삼한은 점점 나이가 들면서 당당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런 자신을 두고 그가 고민하게 된 것은 자신의 젊음을 어디에 써야 할 것인가 하던 일이었다.

그는 20세가 넘으면서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25세에는 한 정당(政黨)에서 중요한 간부로서 활동하였으며, 28세에는 전국 최연소 나이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다.

그가 보여준 삶의 특징은 거짓을 싫어했고, 비굴한 모습을 보인 적이 없으며, 어떤 경우에도 불의와 타협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가 결혼을 하고 가정을 갖게 된 것은 31세 때였고, 슬하에 자녀들이 태어나게 되자 어쩔 수 없이 자신은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나서야 했다.

이때 그는 맨주먹으로 사업을 시작해서 불과 2~3년 만에 같은 업계의 쟁쟁한 업소들과 경쟁을 해서 최고의 실적을 올리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주변 사람들은 그런 모습을 보고 그의 수완과 능력에 대해 놀라워했으며, 한편에서는 그를 정치 지도자로 양성하려고 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그는 어쩔 수 없이 두 번째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야 했다.

그리고 선거를 치르고 나서 알게 된 일은 당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권력과 타협을 하지 않고서는 정치의 중심에 나가는 일이 힘들다는 것이었다.

이때부터 그는 권력을 쥔 자들로부터 갖가지 박해를 받게 되었고, 자신에 대한 욕심이 없었던 그는 그런 일을 계기로 모든 사회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

그리고 몇 년 후 그는 가족들을 남겨둔 채 혼자서 집을 떠나야 했으니 그의 나이 41세 때였다.

 

여래의 출현

이삼한이 자신에게 있던 일을 두고,
자신을 여래라고 말을 하기 시작한 시기는 1984년 11월이 지난 이후였다.

그는 남해안의 연화도라는 작은 섬에서 혼자 생활하고 있었고, 그가 머물던 집은 섬의 산 중턱 십리골이라는 곳에 있었다.

누군가 찾아오는 사람이 없는 날이면 집안은 언제나 조용했고, 바다 기온이 조금만 변해도 계곡에는 세찬 바람이 불고 지나갔다.

날짜는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지 않지만
1984년 11월 중순이 지난 날이었으며, 시간은 오후 3시경이었다.

그는 혼자 집 안에 있었고, 그는 약간의 피로를 느끼며 사색에 빠져들고 있었다.
그때 순간적으로 지나간 과거들이 머릿속에서 떠오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는 자신이 살아온 일들을 되새기며 의문을 느끼기 시작했다.

이때 그는 무의식 상태에서 이런 말을 하고 있었다.

‘나는 누구인가?’

그러자 그의 심중에서는 이런 말이 들렸다.

‘입신의 경지로 들어가라.’

그 말을 듣고 다시 의식을 더듬고 있는데 그때도 대답이 자신 속에서 튀어 나왔다.

‘입신의 경지에 들어가려면 태어나기 이전의 세계로 돌아가면 된다.’

그러자 그때부터 자연스럽게 다음 행동이 일어나고 있었고,
“42, 41, 40……” 하면서 자신의 나이를 거꾸로 세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를 세고 나자 그는 아무것도 없는 빈 공간을 보았고,
그가 본 공간에서는 물체 하나가 빛을 발산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는 다시 평소의 상태로 돌아왔다.

이런 일이 있고 난 후 그에게는 한 번도 경험하지 않았던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다.

첫 번째는 머릿속에서 일어나던 번뇌와 망상들이 끊어졌고, 두 번째는 생각하는 일들이 점점 힘들어지고 있었다.

반면에 새로 생겨난 일은, 어떤 일이라도 대하게 되면 자신이 본 것에 대해서 금방 알아볼 수가 있게 되었고,
또 어떤 일이라도 의식을 하게 되면 자신이 의식했던 일들이 어떻게 존재하게 되는지 바로 알아보게 되었다.

그는 이런 일을 통해서 자신 속에 있던 비밀을 알게 되었고, 그가 이때부터 자신을 두고 여래(如來)라고 말하게 된 은 자신이 세상의 일을 볼 수 있게 된 일을 알린 것이다.

 

하늘의 진언

이삼한은 태어나면서부터 이미 자신 속에 모든 가르침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다른 인간들로부터 특별히 배울 것이 없었으며, 또 누구로부터도 배우려고 한 적이 없었다.

그의 학력은 6세에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한글을 읽고 쓰는 것을 조금 익혔고,
숫자를 암기하고 간단한 셈을 할 수 있게 된 것이 전부였다.
그 외에는 어떤 자가 무엇을 가르치던 어떤 것에도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그가 최고의 깨달음에 이르게 된 것은 자신의 모태 속에 있던 것들이 부활함으로써 그는 또다시 세상의 일에 대해서 눈을 뜬 것이다.

그가 깨달음을 통해서 보게 된 것은 오랫동안 인간의 세계에서 알고자 해왔던 일들이 자신이 본 모든 것들 속에 존재하고 있었고, 세상 속에 있던 일들의 자체가 자신들 속에 있던 문제에 의해 정해지고 있었다.

그는 그런 일을 알게 되자 크게 기쁨을 느꼈고, 그 기쁨은 자신이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얼마 후, 먼 공간에 있던 신들의 세계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메시지를 받게 되었다.

첫 번째 온 메시지의 내용은 양심과 정의와 사랑을 통해 인간의 세계를 축복하라는 진언(眞言)이었고,

두 번째 온 메시지의 내용은 진리를 알면 외롭고, 진리를 말하면 저주를 받는다는 진언이었다.

이 진언들은 며칠 사이를 두고 그에게 전달되었으며, 메시지의 내용은 그때마다 심중을 통해 생생하게 의식 속에 전해져 왔다.

진언이 전달되는 순간마다 온몸에서는 감동이 일어나고 있었고, 가슴은 그 감동으로 터질 것만 같았다.

그러나 그는 첫 번째의 진언에 대해서는 지킬 수 있었지만, 두 번째의 진언에 대해서는 지킬 수가 없었다.

그것은 남의 불행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던 그가 인간 세상에 있던 일들을 보면서 진리 속에 있던 일들을 밝히지 않고서는 인간 세상에 있던 일을 바꾸는 것이 어느 누구도 불가능했기 때문이었다.

이때부터 그는 자신을 끝없는 방황과 좌절 속에서 특별한 삶을 살게 해야 했다.

 

의인(義人)의 활동

이삼한은 자신에게 있었던 삶을 통해서 누구에게도 볼 수 없었던 위대한 가르침들을 세상에 남기고 있다.

그는 그 가르침을 전하기 위해 한 생애를 시련 속에서 살아야 했고, 늙어서는 홀로 세상을 떠돌아야 했다.

불가사의한 일은 그에 관한 일들이 어디에도 소문이 난 적이 없고, 또 그를 만났던 사람들조차도 그를 본 것에 대해서 누구도 입을 열지 않았다.

그가 자신이 찾아다니며 만났던 사람들로부터 적대감을 받아야 했던 일이나 비웃음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일들은 그를 만났던 사람들이 그를 통해 자신들의 자화상을 보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가 혼자서 세상을 구하겠다고 발을 동동 굴러야 했던 일은 어떤 면에서 보더라도 참으로 아름다운 일이었다.

그가 진인(眞人)이었다는 증거는 이 시대에 나타날 것이라고 오래 전부터 예견되던 의인(義人)의 모습과 닮았다는 것이며,

놀라운 일은 의인이 지니고 올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던 증표들을 그가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Copyright© 1984-2019  TATHAGATA.INFO · TATHAGATA.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