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의 가르침 > 1호 > 좋은 만남

 

 


주간인물<週刊人物社> 1998년 4월 8일 기사전문

 


 

 

국제정신문화연구원 원장

 

'인간은 무엇 때문에 사는 것일까' 하는 문제와 '인간은 어떻게 살아야만 되는 것일까' 하는 문제는 인생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항상 근본적인 문제로 자각되어 왔다. 그리고 이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인간 역사를 형성하여 왔다고도 할 수 있다.

그리하여 정치 경제 과학 기술 도덕 등은 각기 자기 영역에서 인간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부단한 노력을 계속하여 왔다.

그 결과 인간생활에는 질서가 잡히고 생활은 풍요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러나 해결은 부분적인 면에 머무르고 있을 뿐이다.

사회가 다변화되고 경제적 성장이 고도화되면서 인간이 성취할 수 있는 부분적인 욕구의 충족은 인간성을 왜곡시키고 소외감을 더욱 부추겨 왔을 뿐이다. 그리고 이러한 제반 조건만으로는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우리 앞에는 항상 남겨져 왔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한 해답을 명쾌하게 내려주는 사람이 있다.

"있는 일을 바로 바라볼 수 있는 혜안이 모든 문제를 풀어주는 열쇠입니다. 그것이 또 진리에 이르게 하는 길이기도하며 지혜를 열어주고 미래에 대한 통찰력을 길러 줍니다.

현재 고도로 산업화된 우리사회가 커다란 위기에 처해 있으며 자칫 경제적인 붕괴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상황으로 치닫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건전한 정신문화의 부재와 경제적인 풍요를 이끌고 갈만한 철학적 안목이 결여되었기 때문입니다.

운명이라는 것은 커다란 수레바퀴를 어떻게 이끌고 나갈 것인지 마음 먹기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우리각자 개개인의 적극적인 의지로 충분히 극복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국제정신문화 연구원 이 삼한 원장.

현 사정을 있는 그대로 알고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는 적극적인 사랑이 무엇보다도 절실한 시기라고 역설한다.

이 원장은 12년전 세계에 대한 통찰력과 예지력에 대한 눈을 뜨고 정신문화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기 위해 5대양 6대주를 두루걸쳐 세계 곳곳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그리하여 국제적으로 내로라는 석학들과 철학자들을 두루 만나 왔으며 우리 정신에 뿌리 박고 있는 잘못된 인식을 타파하는 것에 앞장섰다.

태국의 명문 출라렌콘 대학 "진리관" 에서 두 차례에 걸쳐 강연한 것을 비롯해 방콕의 촐라 부라탕 수도원, 인도의 명문 부나 대학, 영국 런던 소재 "간디 기념 사업회", 인도 부나의 라즈니쉬 아쉬람, 헝가리의 명문 부다대학, 스리랑카 콜롬보 라디오 방송국 등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지역에서 설법. 이제는 국제적으로 꽤나 알려져 초청 및 강연을 요청하는 곳이 많다.

무엇보다도 세계 정신 문화를 이끌고 가는 사람들이 철학의 정의조차 명확하게 규정하지 못한 채 진실을 왜곡시키는 사례가 많은 것이 가장 안타깝다는 이 삼한 원장. 실제로 인도의 부나 대학에서 유명한 철학교수들의 초청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곳에서 그는 '철학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하는 것인가' 하고 질문했을 때 아무도 그 해답을 내려주지 못했다.

그래서 그는 철학교수라는 사람들이 스스로 철학의 정의도 제대로 내리지 못하면서 젊은 인재들에게 철학을 가르치는 것은 불행한 일이며, 철학은 현재 있는 것을 있는 그대로 밝히는 것으로 어떤 일이 어떤 문제와 만났을 때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이라고 했다.

우리들은 오감을 통해 많은 정보를 받는다. 그러나 진실의 눈을 뜨지 못했기 때문에 감정이라는 통로를 통해 왜곡되어 전달된다. 이 왜곡된 정보는 문제를 바로 보지 못하게 하고 적절한 대안을 마련할 수 없게 함으로써 혼돈에 빠뜨리게 한다. 이것이 곧 어리석음이다.

있는 일을 있는 그대로 보는 힘. 그것은 창조력의 원동력이 될 뿐만 아니라 위기에 빠진 사회에 대한 바른 진단과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하는 바른 결정을 내리게 한다.

정신문화 활동을 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는 웃으면서 거짓에 찌들린 사람들이 진실을 말했을 때 귀 기울이지 않고 철저히 외면했을 때라고 한다.

그래서 시야를 외국으로 돌렸으며 세계지식체계를 깨뜨리고 세상을 개혁하여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해왔다는 것.

진정 평화가 가득찬 사회, 사랑으로 실현되는 사회.

그는 근본적인 정신개혁을 이룩하고자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내어 맡기고 있다.

현재 부산 동대신동에 소재하는 국제정신문화연구원에서 매주 일요일 2시에 강연을 개최. 많은 사람들에게 꿈과 사랑을 심어주고 있다. <주간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