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의 가르침 > 3호 > 고사성어

 

 

 

 

 

盲:눈먼 맹, 人:사람 인, 摸:더듬을 모, 象:코끼리 상

소경이 코끼리를 더듬는다

 

사물의 일부분도 제대로 모르면서 전체에 대해 아는 듯이 하는 것을 비유함.

 

옛날 인도의 한 부족국가에서 국왕이 신하들에게 말했다.

"누가 가서 코끼리를 한 마리 끌고 오시오. 그리고 소경들을 불러 코끼리를 만져보게 하시오. 그들이 본다는 것은 손으로 만지는 것이니까."

얼마 후 한 사람이 코끼리를 끌고 왔다. 모여든 여러 소경들은 코끼리의 곁으로 다가섰다.

소경들은 손으로 큰 코끼리를 조심스럽게 어루만지기 시작했다.

잠시 후, 국왕은 소경들을 가까이 불러서 물었다.

"너희들이 방금 만져본 코끼리는 무엇과 비슷하게 생겼느냐?"

소경들 중에서 코끼리의 이빨을 만져본 한 소경이 재빨리 대답했다.

"국왕 전하께 아뢰옵건대 코끼리의 형상은 굵고 큰 무와 같습니다."

코끼리의 귀를 만져 본 소경이 말했다.

"코끼리의 형상은 곡식을 까부는 키와 같습니다."

코끼리의 발을 만져본 세 번째 소경이 말했다.

"아닙니다. 그것은 절구질하는 절구통과 같습니다."

코끼리의 등을 만져본 다른 소경이 나섰다.

"제가 보기엔 평평한 침대와 같은 줄 아뢰옵나이다."

코끼리의 뱃가죽을 만져본 소경은 이렇게 말했다.

"코끼리의 형상은 배가 툭 튀어나온 옹기와 같습니다."

그러자 마지막으로 코끼리의 꼬리를 만져본 소경이 큰 소리로 외쳤다.

"천만의 말씀이옵니다. 모두 틀렸습니다. 코끼리의 형상은 굵은 밧줄과 꼭 같습니다."

이들은 각기 자기가 만져본 모양이 옳다고 고집을 피웠다.

 

 

 

 

<涅槃經>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