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의 가르침 > 7호 > 고사성어

 

 

 

 

 

鼓:북칠 고, 腹:배 복, 擊:칠 격, 壤:흙 양

배를 두드리며 격양놀이를 한다

 

태평성대를 비유함.

 

옛 중국의 성군(聖君)이었던 요(堯) 임금은 어느 날,

"천하는 지금 진정으로 잘 다스려지고 있는 것일까? 백성들은 나를 진정으로 임금으로 받들기를 원하고 있는 것일까?"하는 의문이 일어났다.

그는 자신의 궁금증을 확인하기 위해 변장을 하고 거리로 나갔다.

어느 곳에 이르니 한 백발노인이 자신의 배를 북처럼 두드려 박자를 맞추며 노래를 부르는 격양놀이를 즐겁게 하고 있었다.

 

해 뜨면 일하고,(日出而作)

해 지면 쉬고,(日入而息)

우물 파서 마시고,(鑿井而飮)

밭 갈아서 먹으니,(耕田而食)

황제의 권력인들 풍족한 나를 어쩌리요.(帝力何有珍我哉)

 

이 광경을 보던 요 임금의 마음은 환하게 밝아졌다.

임금의 선정(善政)으로 사회와 백성이 태평성대(太平聖代)를 누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누구도 임금과 정치를 의식하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자신이 원하던 바였기 때문이다.

 

 

 

 

<세계고사성어사전> 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