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연의 가르침 > 9호 > 여행기

 

 

 

 

이 도 성

 

 

깨달은 자는 사람을 찾기 위해 영국의 런던으로 갔다.

그는 자신의 말을 들어 줄 사람을 만나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세상 어느 곳에서나 마찬가지로 그 곳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였다.

깨달은 자는 메시지를 크게 적은 피켓과 의자를 마련해서 통역과 함께 시내 한복판에 있는 공원으로 나갔다.

차가운 바람에 가랑비까지 섞인 겨울 날씨였지만 사람들이 오가는 잔디밭 옆에 피켓을 세워놓고 앉았다.

피켓에 적힌 메시지를 읽은 한두 사람이 깨달은 자에게 호기심을 보이면서 질문을 했다.

깨달은 자는 통역을 통해서 그들의 질문에 대답하거나 반대로 그들에게 질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반나절을 앉아 있어도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몇 되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한 남자가 가까이 오더니 깨달은 자를 향해 무슨 말인지 마구 지껄이기 시작했다.

깨달은 자가 통역에게 물었다.

"뭐라고 하는거야?"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정신이 이상한 사람 같은 데요."

"뭘 알고 싶은지 천천히 알아 들을 수 있게 말하라고 해."

남자는 피켓의 메시지와 깨달은 자를 번갈아 손가락질을 하며 뭐라고 알아듣기 힘든 말을 큰 소리로 질러댔다. 남자는 통역이 말을 걸어도 무시한 채 막무가내로 혼자 떠들기만 했다.

사람들은 무슨 구경거리인가 해서 깨달은 자 주변에 수십 명이 모여들었다.

 

그러자 깨달은 자가 씽긋이 웃으며 말했다.

"댕큐! 더 크게 말해라. 더 크게 떠들어라."

"사람들은 이런 쇼를 좋아하지, 진리는 듣고 싶어하지도, 알고 싶어하지도 않는다."

혼자 잘 떠들던 남자는 주변에 사람들이 많이 모여들자 두리번거리더니 어디론가 가버렸다.

 

일주일 후, 깨달은 자가 같은 장소에 나가 앉아 있는데 멀리서 그 이상한 남자가 걸어오고 있었다.

깨달은 자가 미소를 지으며 오른손을 가볍게 들어 "헬로우!"하면서 가까이 오라고 손짓을 했다.

그러자 이상한 남자는 양 어깨를 으쓱 해 보이더니 깨달은 자를 피해서 다른 곳으로 가버렸다.